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추행 더 있었다"…가해자는 피해자 회유한 '직속상관'

입력 2021-06-03 19:51 수정 2021-06-04 16:58

숨진 이 중사, 성추행 피해 사실 문자로 남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숨진 이 중사, 성추행 피해 사실 문자로 남겨

[앵커]

숨진 공군 부사관의 성추행 사건은 실체가 드러날수록 개인의 일탈을 넘어 조직의 문제로 번지고 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늘고 있고, 또 회유와 무마, 그리고 묵살하려 했던 의혹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고 상급자를 포함한 지휘 라인의 문제까지 모두 살펴보라"고 한 이유입니다. 오늘(3일) JTBC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을 전해 드리면, 구속된 장모 중사 그리고 파견 근무를 나온 또 다른 상관 말고도 가해자가 더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추가로 지목된 사람은 숨진 피해자의 직속상관이자, 사건을 알리지 말라고 회유한 선임부사관입니다.

먼저,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측 변호인은 구속된 장모 중사 외에도 성추행이 두 차례 더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중 한 건은 이 사건을 은폐하려던 선임부사관이 저질렀다고 했습니다.

[김정환/유족 측 변호사 : 이 사건 은폐의 중심에 서 있는 부사관 중 한 명은 피해자를 직접 강제추행한 부분이 있어서 그 부분 고소장을 제출하는 겁니다.]

이모 중사를 회유한 혐의에 더해 성추행 혐의까지 고소 내용에 포함시킨 겁니다.

숨진 이 중사는 부대 회식자리에서 선임부사관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남자친구에게 문자메시지로 피해 사실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제의 선임부사관은 이 중사가 장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바로 다음날, 면담을 하겠다며 이 중사를 불러냈다고 합니다.

면담 장소도 다름 아닌 술자리였습니다.

[고 이모 중사 아버지 : 면담하자 불러냅니다. 저녁에 밥 먹자고. 그러면서 소주도 갖다 놓고. 그렇게 하면서 장장 3시간 동안을 우리 여식을 붙잡아 놓고…]

이 중사가 참지 못해 뛰쳐나갈 때까지 회유와 압박은 집요하게 이어졌습니다.

[고 이모 중사 아버지 : 살다 보면 인생이 이런 시기도 있고 저런 시기도 있고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면서 압력을 넣고 압박을 하면서 무마를 계속 시도합니다. 우리 여식이 결국은 참다 참다못해서 벌떡 일어나 뛰쳐나오며 고모한테 전화를 합니다.]

앞선 성추행 혐의와 회유한 부분에 대한 연관성은 수사당국의 보강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공군은 사건 은폐를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해당 선임부사관 등에 대해 정상적인 직무 수행이 어렵다고 보고 보직해임 조치를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