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백신 여권 도입'?…"여행 편의" vs "인권 침해" 논쟁

입력 2021-05-29 19:24 수정 2021-05-31 16:50

"국제여행 위한 검토…의무화는 계획 없어"플로리다 등 "백신 여권, 사생활 침해" 금지 조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제여행 위한 검토…의무화는 계획 없어"플로리다 등 "백신 여권, 사생활 침해" 금지 조치

[앵커]

백신 맞은 사람이 많은 미국에서는 마스크도 속속 벗고, 코로나가 없던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고 있죠. 그러면서 '백신 여권'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다만,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모양새가 돼 인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연방정부 차원의 전면 도입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은 이번주 여름 휴가의 시작을 알리는 현충일 연휴에 들어갔습니다.

공항마다 여행길에 오르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톰/미국인 여행객 : 더 행복할 뿐입니다. 밖으로 나가서 이 혼란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마스크 착용 완화에 이어 여행 제한 조치도 잇따라 풀리고 있습니다.

[스테퍼니/미국인 여행객 : 다시 나오니까 좋습니다. 마스크를 꼭 쓰지 않아도 되고요.]

이런 가운데 해외 여행을 위한 백신 여권 도입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왔습니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미국 국토안보장관 (ABC방송 인터뷰) : 매우 면밀하게 (백신여권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연방정부 차원의 전면적 의무화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미국인이 다른 나라로 갈 때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유럽연합과 일부 아시아 국가에선 디지털 백신 여권 도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현지시간 24일) : 미국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백신여권을 발급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미국 내에서 백신 여권은 논쟁적 사안입니다.

백신 접종 의무화로 이어져 사생활이나 인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플로리다와 조지아 등 몇몇 공화당 주지사 지역에선 백신을 맞았다는 것을 요구하지 못하도록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