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뒷돈 의혹' LH 간부…"실적 채우려 날림공사 지시"

입력 2021-05-27 19:54 수정 2021-05-27 19: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뉴스룸은 임대 사업을 맡은 LH의 간부가 건설사로부터 '뒷돈'을 받고 잘 분양이 안 되는 오피스텔을 사들인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고 전해 드린 바 있습니다. 나아가 저희 취재진은 이 간부가 본인 실적을 채우려고 건설사에 '날림 공사'를 지시했다는 증언까지 확보했습니다. 물론 경찰도 지금 이 부분까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먼저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LH가 최근 52억 원을 들여 통째로 사들인 다세대빌라입니다.

LH가 집을 사서 서민에게 싸게 빌려주는 '매입 임대' 주택입니다.

건설사는 브로커를 통해 LH에 빌라를 팔았다고 말합니다.

[B씨/건설사 관계자 : 거기서 (브로커가) LH에서 매입약정을 해줄 겁니다. 다 이야기돼 있습니다. 안전하게 가려고 이걸 한 거예요. (건물을) 통으로 매입을 하는 거잖아요.]

브로커는 LH에 비싸게 팔아주는 조건으로 시행사로부터 매입 금액의 2%를 수고비로 받기로 했습니다.

[B씨/건설사 관계자 : 저희가 일단 계약금식으로 해서 일단 3000만원 들어갔어요.]

브로커는 LH 간부에게 줘야한다며 1억 원을 별도로 요구했다는 게 또 다른 직원의 말입니다.

[C씨/건설사 관계자 : 처음에는 더 달라고 했죠. 채당 700만원. 31채니깐 2억이 넘는 거죠. O이사(브로커) 말로는 반 정도는 (LH 간부에게) 갑니다. 무조건 1억은 넘는다는 거죠.]

이 간부가 바로 LH 감사실이 지난주 경찰에 수사 의뢰한 A부장입니다.

A부장은 공사 중 시행사에 이런 요구도 했습니다.

[C씨/건설사 관계자 : (A부장이) 당장 (LH로) 들어와. 야! '귀신이 나와도 좋으니깐 준공만 내.' 자기 실적이 줄어드니깐 올해 안에 몇 채 채워야 되는데.]

사실상 '날림공사'를 지시했다는 겁니다.

A부장은 건물을 빨리 짓지 않으면 매입을 취소하겠다고 압박했다는 게 직원들의 증언입니다.

LH 감사실은 이런 내용을 모두 파악했지만 석달 넘게 주무부처인 국토부에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 LH에 엄중하게 얘기했고, 주무부처인데 문제가 있으면 바로바로 얘기해줘야지. 언론 통해서 아는 게 말이 되냐? LH도 그 부분은 죄송하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LH 간부의 '뒷돈 거래' 혐의와 함께 이 같은 '날림공사 지시' 의혹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시행사 등의 관계자들을 부른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