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동관·금동신발…'백제유물' 시민에 공개

입력 2021-05-26 10:52 수정 2021-05-26 11:06

화성지역 영향력 보여주는 주요 유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화성지역 영향력 보여주는 주요 유물

백제 시대 만들어진 금동관모와 금동 신발 등이 시민에 공개됩니다.

한성백제박물관은 '화성 요리 고분군' 특별전시회를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27일까지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화성시 역사박물관과 한성백제박물관이 공동으로 기획한 결과물입니다. 앞서 화성시는 지난해 10월 화성시 역사박물관 10주년 기념전시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사진=백제시대 금동관모, 서울시 제공〉〈사진=백제시대 금동관모, 서울시 제공〉
전시회엔 화성 요리 고분군에서 나온 금동관모, 금동 신발 등이 전시될 예정입니다. 금동관모의 경우, 경기 지역에서 발견된 최초의 백제 시대 금동관모라는 게 박물관 측 설명입니다. 땅속에 오랜 기간 묻혀 있다 보니, 압력과 풍화작용 등으로 훼손이 심했는데 보존처리 과정이 어떤 방법으로 진행됐는지도 전시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백제시대 금동신발, 서울시 제공〉〈사진=백제시대 금동신발, 서울시 제공〉
박물관 측은 이번 유물들이 4~5세기, 백제가 화성 일대에 지배력을 강화하는 일종의 증거 자료라고 말합니다. 화성 요리 고분군에선 모두 10개의 무덤이 확인됐는데 각각 조금씩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이 또한 백제가 화성 지역에 미치는 영향력이 시기 별로 어떻게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자료인 겁니다.

전시회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