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채용비리 의혹' 은수미 시장 정조준…휴대전화 압수

입력 2021-05-24 20:19 수정 2021-05-25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찰이 은수미 성남시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은 시장 캠프 출신 인사 27명이 성남시에 무더기 채용됐다는 저희 보도 이후 관련 수사를 해온 경찰이 은 시장을 직접 겨냥하고 나서면서 은 시장의 휴대전화기까지 압수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박창규 기자입니다.

[기자]

[수사 중에 추가 혐의가 드러났나요?]

[오늘 시장실 압수수색한 이유는 뭡니까.]

오전 10시에 시작한 성남시청 압수수색은 6시간 동안 이어졌습니다.

인사 관련 부서와 전산기록 등을 수색하던 경찰은 은수미 시장 집무실에도 들이닥쳤습니다.

특히 압수 대상으로 지목한 건 은 시장의 휴대전화기인 걸로 전해집니다.

캠프 출신 인사의 채용에 대해 보고 받았거나 지시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걸로 보입니다.

앞서 은 시장의 선거캠프 상황실장이었던 이모 씨가 부정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JTBC에 의해 알려졌습니다.

거의 채용을 지시하거나 확인하는 듯한 태도였습니다.

[이모 씨/전 은수미 캠프 상황실장 : 애들은 들어가는 데 이상 없냐.]

[박모 씨/전 성남시청 보좌관 : 네, 잘 처리했어요.]

당시에는 이런 채용이 은 시장 캠프 활동에 대한 보상이란 점도 거론됐습니다.

[이모 씨/전 은수미 캠프 상황실장 : 걔한테도 로열티(대가)를 줘야지. 캠프에서 했는데 대우를 해줘야 되니까.]

이와 관련 성남시는 "적법 절차를 거친 채용이었고 캠프 출신이라고 해서 불이익을 받을 이유는 없다"고 해명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모 씨와 인사담당자에 대한 수사를 해온 경찰이 이제 은 시장을 직접 압수수색 대상에 올린 겁니다.

휴대전화 조사 결과에 따라 최종인사권자인 은 시장이 소환될 가능성도 커진 셈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JTBC에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VJ : 남동근 / 인턴기자 : 김주형)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