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종→세종 옮겼는데 특공…특공만 챙긴 거짓말 업체도

입력 2021-05-20 19:55 수정 2021-05-20 2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종시 아파트의 특별공급은 정말 한두 군데 구멍이 뚫린 게 아니었습니다. 2-30분 거리에 있는 대전에서 옮긴 기관에 자격을 준 것도 문제 되고 있는데, 아예 세종시 안에서 사옥을 옮긴 직원들도 특별공급을 받은 걸로 드러났습니다. 세종에 사무실을 열겠다고 해서 민간 기업의 직원들도 기회를 얻었는데 나중에 안 들어온 사례도 있습니다.

김서연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내년 말 완공되는 한국전력공사 세종시 통합 사옥 부지입니다.

이곳으로 들어올 직원 192명은 2017년부터 특별공급으로 세종시 아파트를 분양받았습니다.

이들은 한전 세종지사와 세종전력지사, 대전 중부건설본부 등 모두 세종과 대전의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으로부터 세종에 통합사옥을 짓는 걸 기관 이전으로 인정받아 특별공급 기회를 얻었습니다.

심지어 특별공급을 받은 이들 중 2명은 이미 퇴직했습니다.

한전 측은 "행복청에서 특별공급을 받을 수 있다는 확인서를 내줘 직원들이 신청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관세평가분류원과 중소벤처기업부 말고도 대전에서 세종으로 옮긴다는 이유로 특별공급 기회를 얻은 기관은 또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연금공단 대전본부와 중기부 산하 창업진흥원입니다.

세종에 오지도 않았는데 직원들이 특별공급 대상이 된 민간기업도 있습니다.

"대전의 한 대학교 안에 있는 벤처회사 사무실입니다.

세종시 산업단지에 입주하겠다고 해서 직원들이 아파트 특별공급 대상이 됐지만 실제로는 입주하지 않았습니다.

해명을 들으려고 했지만, 사무실 문이 이렇게 닫힌 채 아무런 응답도 없습니다.

행복청은 뒤늦게 이 업체 직원들에 대해 특별공급 자격을 취소하고 업체를 사기 혐의로 형사 고발했습니다.

앞으로 특별공급 대상으로 지정될 민간기업은 50여 곳이 더 있습니다.

정부가 이들이 자격을 갖췄는지 제대로 검증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