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 총리 "관평원 유령청사·특별공급, 위법 땐 수사의뢰"

입력 2021-05-18 20:07 수정 2021-05-19 22:17

새만금청·해경도 비슷한 의혹…"전수조사 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만금청·해경도 비슷한 의혹…"전수조사 필요"

[앵커]

관세평가분류원이 세종시에 '유령청사'를 짓고 직원들은 아파트를 특별 공급받았단 의혹을 정부가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위법 사안이 나오면 수사 의뢰하고, 아파트 당첨을 취소할 수 있는지도 검토하라고 했습니다. 새만금개발청, 해양경찰청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나와서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아람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1년째 텅 비어있는 관세평가분류원의 새 청사입니다.

주차장은 텅 비어 있고, 사람 한 명 보이지 않는데요.

이런 '유령청사' 덕분에 직원 49명은 세종시에 노른자위 아파트를 분양받았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지금 청사가 세종에 없는데도 특별공급으로 받은 아파트를 갖고 있는 직원들도 있습니다.

2013년 세종시에 자리 잡은 새만금청 직원 46명은 세종 아파트를 특별공급으로 분양받았습니다.

5년 뒤 청사가 군산으로 이전했지만 이들은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았습니다.

해양경찰청은 2016년 세종시에 갔다가 2년 만에 인천으로 돌아갔습니다.

2년 동안 특별공급으로 세종 아파트를 분양받은 해양경찰청 직원은 165명에 달합니다.

하지만 이들 역시 대부분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해양경찰청이 현황 조사에 나섰습니다.

관세평가분류원이나 새만금청, 해양경찰청 직원들은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최근 몇년새 세종시 집값이 급등했기 때문입니다.

[공인중개사/세종 반곡동 : 경쟁이 치열할 때도 아파트 절반을 공무원들한테 그냥 줬다고, 우선으로. 그럼 이 사람들이 과연 살려고 샀을까요. 여기 아파트도 세 되게 많거든요.]

논란이 커지자 오늘(18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관세평가분류원의 신청사와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에 대해 엄정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한 특별공급으로 분양받은 세종시 아파트를 취소할 수 있는지 법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재일/부동산정책시민연대 특별위원장 : 이중으로 특공 받거나 특공을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챙기는 공무원들이 많은데 아직 드러나지 않은 케이스가 더 많아 전수조사가 필요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