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대 대학생 민주당에 쓴소리…"이젠 현금지원 안 속는다"

입력 2021-05-17 16: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이 성년의날을 맞아 개최한 20대 청년 초청 간담회에서 쓴소리가 나왔습니다.

대학 신입생인 김한미루 씨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을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느냐가 더 비하하는 이야기"라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을 중요시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여권 대선 주자들이 내놓는 현금 지원성 청년 공약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어떤 분은 대학 안 간 사람에게 1000만원, 군 제대하면 3000만원 지급한다고 하는데 청년들이 더는 이런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는 겁니다.
20대 청년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5.17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대 청년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5.17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간담회에 참석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또 청년들이 처한 현실과 관련해 "한편으로는 가시방석이고 미안하고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1991년생 전용기 의원은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민심을 받아들여야지 가르치려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던 청년들의 지적이 가장 아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