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한·미 정상회담, 엿새 앞으로…'백신 동맹' 주목

입력 2021-05-15 19:21 수정 2021-05-15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엿새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이 특히나 더 주목받는 이유, 역시 '백신' 때문인데요. 저희 취재결과, 우리 정부는 미국과 한국의 백신 생산기지 역할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는 기술이전이 포함될 수도 있고요, 또 백신을 예정보다 앞당겨 받는 것도 논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복지부 장관도 이번에 공식 수행원 자격으로 함께 간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소식, 박소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 때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공식 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상회담에까지 배석할 가능성이 큰데 이번 회담 테이블에 코로나 '백신 파트너십'이 주요 의제로 오르기 돼서입니다.

[이호승/청와대 정책실장 (지난 12일 /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한·미 정상회담이 당장 다음 주에 있거든요. 거기에서도 주된 논의 의제 중 하나가 한·미 간에 백신 파트너십입니다.]

우리 정부가 희망하는 파트너십의 목표는 '백신 허브'.

백신 기술 넘겨받아 우리 제약사들이 생산기지가 되는 그림입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게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협조입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 방미를 계기로 한미 정부 간의 업무협약, MOU가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 됐습니다.

그 중 우리 질병청이 미국의 질병청이라고 할 수 있는 CDC와 업무 협약을 맺는 방안이 논의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백신 원천 기술이나 정보 이전 요청과 협상을 질병청과 CDC 채널을 통해서도 진행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가 사용 중인 mRNA 기술은 미국 정부 기관이 보유 중인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백신 공급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도 회담 의제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백신 스와프'에 국한하는 것이 아닌 백신 협력 강화를 통한 공급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했습니다.

이를 통해 3분기까지 3600만 명 접종 완료 목표를 보다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