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흉기에 숨진 택시기사…용의자 도주 막은 견인차 기사

입력 2021-05-15 19:39 수정 2021-05-15 2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젯(14일)밤 60대 택시기사가 차를 몰다가, 20대 승객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그러면서 택시가 가로수를 들이받아,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교통사고인 줄 알고 몰려와서 도망치려는 범인이 그 자리에서 붙잡히긴 했는데요. 이 남성, 경찰 조사에서 횡설수설, 이해할 수 없는 말만 늘어놓고 있다고 합니다.

박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쓰러진 택시기사에게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을 합니다.

차량은 나무에 부딪혀 찌그러졌습니다.

어젯밤 9시 50분쯤 60대 택시기사가 20대 손님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충격으로 택시 트렁크는 완전히 찌그러졌고 타이어는 펑크가 나 주저앉았습니다.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건 인근에 있던 견인차 기사.

[견인차 기사 : 운전석에서 안 움직이셔서 일단 문을 열고 괜찮으시냐고 여쭤보려는데, 갑자기 뒤쪽, 운전석 뒤쪽에서 사람이 웅크려 있다가 벌떡 일어나…]

견인차 기사를 본 범인은 택시를 황급히 빠져나오려 했습니다.

[견인차 기사 : 불과 몇 초도 되지 않아가지고 조수석 뒷문 쪽으로 범인이 빠져나오려고 막 문을 열더라고요. 저도 놀라가지고 발로 차면서 못 나오게 막고 있었거든요.]

그렇게 5분간 실랑이 끝에 도주를 막았고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이 범인을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범인이 살인 혐의는 인정했지만 택시기사와 아는 사이가 아니고 범행 동기도 밝히지 않아 '묻지마 살인'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피의자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되거나 이해할 수 없는 말을 계속하고…]

경찰은 이르면 오늘 범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제보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