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박노' 중 최소 1명 철회 요구…청 "다양한 의견 수렴"

입력 2021-05-13 07:38 수정 2021-05-13 09: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등 부적격 논란을 일으킨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후보자 3명 가운데 최소 1명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앞서 5선인 이상민 의원이 "장관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고, 재선 의원들도 당 지도부를 향해 결단을 촉구했는데, 임명 강행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일단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를 다시 보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하면서 시한으로 정한 게 내일(14일)입니다. 친문의원들의 다른 목소리도 있지만, 여당 내에서 이렇게 반발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고 당·청 기류가 달라진 상황에서 어떤 결정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가 어제, "부적격 논란이 있는 임혜숙, 박준영, 노형욱 장관 후보자 3명 가운데 최소 1명을 지명 철회하라"고 청와대에 요구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1일 내일까지 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다시 요청했습니다.

5선 이상민 의원이 "장관 임명을 강행해선 안 된다"고 공개 반발하는 등 잇따른 반대 목소리 속에 초선의원들까지 나선 겁니다.

어제 더민초 회의에는 초선 81명 중 4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런 움직임은 청와대보다 민심에 민감하게 반응했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 조사 결과, 논란의 장관 후보자들을 임명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57.5%로 임명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27.0%포인트 많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금요일까지 국회의 의견을 요청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른바 '친문' 성향의 의원들은 초선 의원들의 낙마 요구를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출신인 진성준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청문보고서 채택을 야당 지도부와 흥정해 결정하거나 누구라도 한 명은 낙마시켜야 한다고 요청하는 건 정당하지 않다"고 했고, 정청래 의원은 "무조건 1명은 낙마시켜야 한다는 건 괜한 갈등만 유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어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인재를 쓰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지만 그냥 밀어붙이는 모습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