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부싸움 화나서"…돌도 안 된 아기 때린 20대 엄마

입력 2021-05-12 20:24 수정 2021-05-12 2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남 사천에서 갓난아기를 때린 20대 엄마가 긴급 체포됐습니다. 부부 싸움을 하다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아기는 얼굴과 몸에 멍이 들었고, 위중한 상태입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2일) 아침 경남 진주의 한 병원 응급실에 돌도 지나지 않은 갓난아기가 구급차에 실려 왔습니다.

20대 부부가 낳은 아이였습니다.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의식은 희미했고 얼굴과 몸에는 멍 자국이 있었습니다.

아동학대가 의심이 된 의료진이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습니다.

[OO병원 관계자 : 응급실에 왔을 때 이런(학대 의심) 것들이 신고해야 한다는 매뉴얼이 있어서…]

경찰 조사 결과 20대 부부는 오늘 새벽 1시쯤 자택인 경남 사천의 한 아파트에서 부부 싸움을 했습니다.

이때 엄마 A씨는 다른 방에 있던 아기를 손으로 여러 차례 때렸습니다.

그리고 아침에서야 아기 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간 겁니다.

[경찰 관계자 : 그냥 부부싸움 중에 화가 나서 그랬다…]

정확한 사건 경위와 이전에도 아기를 학대했는지 여부를 함께 확인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A씨 혼자 아이를 때렸고 남편은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기는 현재 위중한 상태입니다.

[OO병원 관계자 : 신경외과 쪽으로 진료를 본 거 같은데 저희 병원에서 각종 검사를 진행해서 응급실에서 계속 추이를 지켜보는 상황이고요.]

경찰은 아기 건강 상태에 따라, 중상해 등 구체적인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