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300㎏ 쇳덩이 덮친 사고 현장…CCTV 영상 입수

입력 2021-05-11 19:53 수정 2021-05-11 22: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평택항에서 일하다 숨진 고 이선호 씨에 대한 단독 취재로 문을 열겠습니다. JTBC는 300kg의 쇳덩이가 이씨를 덮칠 당시의 CCTV 영상을 입수했습니다. 안전 관리자도 없는 상태에서 안전핀이 빠진 컨테이너 구조물에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먼저,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이선호 씨와 동료 외국인 노동자 한명이 작업 현장으로 출발합니다.

5분 뒤 현장에 도착한 이씨가 작업을 시작합니다.

앞뒤 날개로 화물을 고정시키는 개방형 컨테이너 안에 들어가 쓰레기 줍는 작업이었습니다.

작업 지휘자로 지정된 또 다른 하청업체 노동자는 다른 일을 하고 있습니다.

16분쯤 뒤, 지게차 한 대가 컨테이너 오른쪽에 있는 날개를 접습니다.

곧이어 반대편에 있던 날개가 순식간에 접히면서, 바로 옆에 있던 이씨를 덮칩니다.

오른쪽 날개가 접히면서 발생한 충격으로 반대편까지 접힌 겁니다.

컨테이너 위에 있는 이물질을 청소한 뒤에 제거해야 했던 날개 고정핀이 이미 빠져 있었습니다.

근처에 있던 다른 노동자들이 달려가 들어보려 하지만 무게가 300kg인 날개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지게차로 들어올려 이씨를 빼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이씨는 안전모 등 기본적인 보호장구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화면제공 :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