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무안주기'식 청문회 바뀌어야"

입력 2021-05-10 1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장관 후보자 임용에 대해 "국회 논의 후 종합해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제1 야당인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청와대의 검증이 완결적인 것은 아니다"고 했습니다.

이어 "검증이 완전하지는 않다. 그럴만한 기능과 인력을 청와대가 가지고 있지 못하다"며 "그래서 언론의 검증과 국회 인사 청문 작업이 이뤄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발탁 취지와 이분에게 기대하고 있는 능력, 검증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함께 저울질해서 발탁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그런데 우리 인사청문회는 능력부분은 제쳐두고 흠결만 놓고 따지는 청문회가 되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무안주기식 청문회가 되고 있다"며 "이런 청문회 제도로서는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