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힘, 취임 4주년 문 대통령 향해 "정부 수립 이후 가장 흑역사"

입력 2021-05-10 11:02 수정 2021-05-10 13:04

김기현 "아마추어 선무당 정권의 진수 보여줘"
인사 실패도 지적…김외숙 인사수석 경질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기현 "아마추어 선무당 정권의 진수 보여줘"
인사 실패도 지적…김외숙 인사수석 경질 요구

야권이 오늘(10일) 취임 4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일제히 혹평을 내놓았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문재인 정권 4년은 한마디로 아마추어 선무당 정권의 진수를 보여준 시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3법과 허술한 백신 수급, 국제사회 외교 고립 등을 문재인 정부 4년의 실책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그야말로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가장 흑역사가 아닐까 싶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사진=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사진=연합뉴스〉
또 "국민과 야당을 '가두리 양식장 속 물고기'처럼 가두고 마치 도덕 선생이라도 되는 양 훈계하고 길들인 반면 자신들은 온갖 불법과 탈법, 거짓과 위선으로 대한민국을 갈등과 분열로 내몬 '파렴치한 내로남불' 4년이었다"고 성토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인사 정책 실패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의 경질을 요구했습니다. 현재 국민의힘에서 자진 사퇴 또는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면서 "어떻게 하나 같이 부적격자만 골라냈는지 기가 막힌다"고도 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사진=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제 더 이상 친문 계파의 수장으로서 대통령 직을 수행해서는 안 된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소득주도성장, 부동산 정책, 탈원전 정책 등의 오류와 실패에 대해 인정하고 공식 폐기를 선언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