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임 4주년 문 대통령 지지율 36%…과제는 '코로나 극복'

입력 2021-05-10 10:02 수정 2021-05-10 1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취임 4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면서 36%로 나타났습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4일과 6~7일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2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입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3%포인트 오른 36%로 집계됐습니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3%포인트 내린 60.3%입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긍정 평가는 부산·울산·경남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전주보다 10%포인트 오른 33.5%로 나타났습니다.

서울도 2.4%포인트 오르면서 33.8%로 집계됐습니다.

성별로는 여성이 5.2%포인트 오른 38.9%를 기록했고, 남성은 0.8%포인트 오른 33.0%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별로는 40대(50.4%), 50대(42.4%)가 각각 9.5%포인트, 8.6%포인트 나란히 상승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20대의 지지율(25.7%)은 1.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20대의 경우 부정 평가도 70대 이상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당별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2.0%포인트 하락한 35.3%, 더불어민주당은 2.4%포인트 오른 30.2%로 집계됐습니다.

이로써 민주당은 일주일 만에 30%대를 회복했습니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5.1%p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 이후 가장 많이 줄어든 수치입니다.

이 밖에 국민의당(7.3%), 열린민주당 (5.6%), 정의당(4.5%)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리얼미터〉〈사진-리얼미터〉
리얼미터는 지난 7일 500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가 남은 기간 적극 추진해야 할 희망 과제'에 대해 조사한 결과도 발표했습니다.

가장 많은 응답은 '백신 확보 등 코로나 극복(29.5%)'이었습니다.

그다음은 '부동산 시장 안정화(24.8%)'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국민 화합과 통합(14.4%)', '일자리 창출(14.1%)', '한반도 평화 정착(7.9%)', '기타(7.8%)' 순이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4.4%포인트며 신뢰수준은 95%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