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남은 임기 구상에 '집중'

입력 2021-05-10 09:16 수정 2021-05-10 09:36

11시부터 20분 연설 뒤 취재진 질의응답
임혜숙 등 장관 후보자 거취 언급도 관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1시부터 20분 연설 뒤 취재진 질의응답
임혜숙 등 장관 후보자 거취 언급도 관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0일) 취임 4주년을 맞아 청와대 춘추관에서 특별연설을 합니다.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부터 시작하는 20분 분량 연설에서 남은 임기 1년에 대한 구상을 집중적으로 설명할 계획입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과 일자리·부동산 등 민생 현안,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 탄소 중립 등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이 담길지 주목됩니다.

연설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약 40분에 걸쳐 취재진 질문을 받고 답할 예정입니다.

과정에서 야당이 '부적격'이라며 지명 철회를 주장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해양수산부 박준영 장관 후보자 등의 거취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도 관심입니다.

문 대통령이 춘추관을 찾아 취재진 앞에 서는 것은 지난 1월 18일 신년 기자회견 이후 넉 달 만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