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청, '장관 후보자 3명' 거취 정리하나…청문정국 분수령

입력 2021-05-10 07:44 수정 2021-05-10 0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에 대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이 이르면 오늘(10일) 안에 정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이들 3명 모두 장관으로서 부적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코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어제 저녁 고위 당·정·청 협의회가 열렸고 오늘이 인사 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인데, 어떤 결론이 내려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내에서는 '모두 안고 가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적지 않습니다. 앞으로 남아있는 총리 인준 또 검찰총장 청문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런대요. 오늘 있을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 후보자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입장을 어떻게 밝힐지도 주목됩니다. 

강버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주혜/국민의힘 원내 대변인 (어제) : 부적격 인사로 판정받은 후보자들을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코 임명한다면
남은 1년도 불통과 독선, 오만의 길을 걷겠다는…]

어제 저녁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앞두고 국민의힘은 장관 후보자 3인방 임명 철회를 다시 한번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딸 부부의 '라임 특혜 의혹'을 같이 언급해, 3인방에 대한 처리와 국무총리 인준을 연계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만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일부 낙마'냐 '임명 강행'이냐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등이 문제가 된 임혜숙 후보자나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가 불거진 박준영 후보자 중 적어도 1명은 낙마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여당에서도 적지 않습니다.

과거 사례에 견줘 큰 문제는 아니라는 의견도 있지만, 4·7 재보선에서 확인된 '정권 심판' 민심을 감안해야 한다는 겁니다.

어제 협의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상황을 정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취임 4주년을 맞아 오늘 오전 열리는 연설과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한 질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여당은 오후에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청문보고서 단독 처리 여부에 대한 입장을 정할 전망입니다.

하지만 청와대가 '정면돌파' 입장을 조금 더 고수한다면, 여당이 오늘까지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고 청와대가 다시 보고서 채택을 요청하는 식으로 3인방 거취 처리가 20일까지 미뤄질 수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