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월 7일 (금)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1-05-07 22: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택배 노동자들이 배달을 멈추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서울 강동구의 아파트에서 택배 차량의 진입을 두고 벌어진 갈등이 이번 파업 결정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2천 명이 넘는 택배 노동자들이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겉보기엔 아파트 주민과 택배 노동자 간의 갈등이지만 그 뒤엔 구조적인 문제들이 있습니다. 택배노동자들은 '허리 펴고 일할 권리', 그러니까 '건강하게 일할 권리'를 요구해 왔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택배회사는 이렇게 될 때까지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아파트 택배차 진입 갈등…노동자 2천명 '파업 선언' 3년 전 '택배 대란' 이후…해결 안 된 '허리 펴고 일할 권리' '택배 문제 잘 살피겠다'던 정부·업체…갈등 덮기 '급급' 300㎏에 깔려 숨진 이선호 씨…하청·재하청 '죽음의 사슬' 하천 공사 중 넘어진 굴착기…50대 운전자 숨진 채 발견 '부실 급식' 직격탄에…군 "고기 반찬 10% 늘리겠다" "특혜" "피해자"…김부겸 인사청문회 '라임 펀드' 충돌 [단독] 김명국 "5·18 북한 개입설, 사석 거짓말이 일파만파" [단독] 김명국 "거액 줄테니 공개회견 하자는 정치세력 있었다" 김명국 "2010년 국정원 불려가 실토…아무 조치 없더라" '김명국' 이용했던 지만원…"정작 통화한 적도 없다" 20대·40대가 돌아본 '문 대통령 4년'…"약속 실종됐다" 전효관 비서관 의혹…청와대 "수주 관여 증거 못 찾아" 문 대통령,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질의응답도 진행 집값 공조 말뿐…압구정·여의도 묶자 노원·도봉 들썩 풍선효과 영향…서울 집값 뛰자 수도권 외곽으로 뜬다 당 정책위의장엔 박완주…송영길 체제 '비주류 포진' 길 한복판서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20대…구토 항의해서? 눈-비-우박 '오락가락 5월'…강원 산간엔 태풍급 강풍 "너만 선조 있냐" 광복회 또 충돌…'김원웅 멱살' 후손 징계 CCTV에도 잡힌 끔찍한 '흉기'…아시아계 할머니 피격 순간 중국 로켓 잔해, 지구 추락…"한반도 낙하 가능성 주시" '라임 로비 의혹' 윤갑근 전 고검장 1심서 징역 3년 '삼엄한 경비' 미얀마 국경…"청년들, 군부에 복수 원한다" 희귀작 등 총 1488점…7월부터 '이건희 컬렉션' 공개|뉴스브리핑 [발품경제] '김치 프리미엄' 붙어도…'명품 플렉스' 2030세대 [날씨박사] 13년 만에 내륙 '경보' 발령…최악 황사 주말까지 클로징 (BGM :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