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구석1열' 양익준 감독 "좋은 배우는 좋은 연출을 할 수 있다"

입력 2021-05-07 14:01

방송: 5월 9일(일) 오전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5월 9일(일) 오전 10시 30분

'방구석1열' 양익준 감독 "좋은 배우는 좋은 연출을 할 수 있다"

배우 겸 감독 양익준이 연기와 연출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9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배우 겸 감독 특집으로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밀리언 달러 베이비'와 멜 깁슨 감독의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를 다룬다. 이에 영화 '똥파리'에서 연출·각본·주연 등 1인 3역을 소화한 양익준 감독과 김도훈 기자가 출연했다.

변영주 감독은 양익준 감독을 소개하며 그의 대표작 '똥파리'에 대해 "개봉 당시 각종 영화제에서 수많은 상을 휩쓸었고 2009년 한국 영화 중 최고의 영화라고 생각한다."라며 극찬했다. 이를 접한 양익준 감독은 "'똥파리'는 10년 간 나를 먹여 살린 효자 같은 작품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변영주 감독은 영화 '밀리언 달러 베이비' 주연이자 연출을 맡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에 대해 "마카로니 웨스턴 장르로 영화를 시작한 이후 '용서받지 못한 자' '미스틱 리버' 등 엄청난 명작들을 탄생시켰다."라며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탄생시킨 수많은 명작을 소개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멜 깁슨에 대한 토크가 이어진 가운데, 김도훈 기자는 "두 사람은 배우로 먼저 성공한 케이스지만 이후 감독으로도 성공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또한 감독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명확하게 담긴 두 작품이다." 라고 말했다. 더불어 양익준 감독은 '한국의 클린트 이스트우드'라는 평가에 "대단한 거장 감독과 비교해 주시니 너무 쑥스럽다"라며 클린트 이스트우드에 대한 존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배우 출신 감독의 특별한 점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양익준 감독은 "좋은 배우는 좋은 연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너무 어려워하지 말고 감독에 도전했으면 좋겠다." 라며 연기와 연출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배우 겸 감독 특집으로 꾸며진 JTBC '방구석1열'은 5월 9일(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