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음주단속 피해 바다로…'헤엄 도주' 잡고 보니 해경

입력 2021-05-07 0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서 달아나던 운전자가 갑자기 바다로 뛰어들었습니다. 수영 실력도 선수급이었는데 붙잡고 보니, 인명구조를 담당하는 해양 경찰이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음주단속 현장 앞에서 흰색 승용차가 갑자기 후진을 합니다.

해변으로 달아나는 차량을 경찰이 뒤쫓습니다.

차에서 내린 운전자 A씨, 경찰관을 피해 도망칩니다.

경찰을 도우려는 시민들의 포위망도 요리조리 잽싸게 뚫습니다.

[윤영국/목격자 : 시민들 5명 정도로 좀 많았습니다. 너무 빨라서 잡을 수가 없었어요.]

A씨는 자갈해변쪽 바다로 뛰어들어 해안가를 따라 헤엄쳐 달아났습니다.

[김대열/목격자 : 수영선수인 줄 알았어요. 누가 뛰어들었는데 그 사람을 보는 여유까지 있더라고요. 유영하면서…]

A씨는 그렇게 경찰을 따돌렸고 뭍으로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도주 3시간 뒤에 편의점에서 슬리퍼를 샀고 꼬리가 밟혔습니다.

[경찰 관계자 : 당시에 신발이 자기가 없으니까 가까운 편의점에서 구매해서 귀가하려고…]

경찰은 A씨의 차량을 조회해, 운전자가 부산해경에서 인명구조 담당 경장인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A씨는 결국 경찰의 연락을 받고 조사를 받으러 나왔습니다.

뒤늦게 측정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음주단속 기준치 이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마신 술의 종류와 체중, 성별 등으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추정하는 위드마크 방식을 써 다시 측정하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A경장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