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칼 빼든 미얀마 임시정부, 시민 방어군 창설

입력 2021-05-06 09:56 수정 2021-05-06 09: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2012년 미얀마 북부 카친주 라이자 한 캠프에서 카친 독립군 군인들이 훈련을 받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지난 2012년 미얀마 북부 카친주 라이자 한 캠프에서 카친 독립군 군인들이 훈련을 받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에 맞서기 위해 출범한 국민통합정부(NGU)가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군 조직을 만들었습니다.

현지 시간 5일 AFP,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GU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군부의 폭력과 공격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방어군을 창설했다"고 밝혔습니다.

NGU는 창설한 시민방어군이 연방연합군(Federal Union Army)의 전신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안보 부문에서 효과적인 개혁을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단, 시민방어군의 무장 수준이나 무장 투쟁 계획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현재 미얀마에서는 소수민족 무장단체들과 미얀마 군부 사이에서 산발적인 총격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또 사제 무기로 군부를 공격하는가 하면 일부 시민들이 소수민족 무장단체로부터 군사 훈련을 받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을 향해 군부가 무차별 유혈진압을 벌이자 무장 투쟁에 나선 겁니다.

그동안 소수민족 무장단체 사이에서는 연방군 창설 주장이 제기돼 왔습니다. 쿠데타에 반대하는 이들 사이에서도 군부에 맞서기 위해 소수민족 무장단체들과 연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쿠데타가 일어난 뒤 지금까지 미얀마에서 숨진 시민은 약 770여 명입니다. 미얀마 민주진영은 군사정권에 맞서기 위해 지난달 16일 소수민족 인사들을 요직에 대거 포진시킨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