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하게 뚫고 빠르게 퍼져…백신까지 피하는 '변이'

입력 2021-05-05 20:00 수정 2021-05-05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변이 바이러스가 무서운 건 빠른 전파력입니다. 면역을 뚫어내는 힘도 강합니다. 백신을 맞는 속도보다 더 빨리, 또 넓게 퍼질 수 있다는 겁니다. 백신을 맞았다고 해도 감염이 될 수 있습니다.

이어서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이스라엘에서는 최근 해외여행을 갔다 온 뒤 브라질과 칠레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나왔습니다.

백신은 맞았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가 늘면 백신을 맞더라도, 감염을 막기가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남아공·브라질 변이는) 전파력뿐만이 아니라 백신을 회피하는 능력이 영국발 변이보다 더 높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서는 좀 더 높은 수준의 관리가 필요합니다.]

지금 나와있는 백신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70% 이상의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남아공 변이 등에는 효능이 뚝 떨어집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0%, 노바백스와 얀센은 50%대로 낮아집니다.

화이자의 효능 데이터는 아직 없지만 항체 보호 효과가 3분의 1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지난해 8월 발생한 남아공 변이는 8개월 만에 약 70개국으로 번졌습니다.

여기에 인도에서는 삼중 변이까지 나왔습니다.

전파 속도가 빠른 미국발 변이, 항체를 무력화하는 남아공, 브라질발 변이에 더해 또 다른 변이가 더해진 겁니다.

면역반응과 감염력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만 되고 있을 뿐, 아직 분석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백신 개발과 공급이 변이 바이러스의 생성과 전파 속도를 따라잡지 못할 수도 있는 겁니다.

[김탁/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완전히 종식하는 단계까지 백신 접종으로 억제하기는 어려울 거라고 예측이 돼서 향후에 계속 변이되는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을 추가 접종하면서…]

전문가들은 여전히 기존 백신이 중증 환자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 차단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접종 이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