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백신 도착한 미얀마…"차라리 죽겠다"는 시민들

입력 2021-05-04 11:24 수정 2021-05-04 1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2일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보관 차량 모습. 〈사진=미얀마 주재 중국 대사관〉지난 2일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보관 차량 모습. 〈사진=미얀마 주재 중국 대사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에 중국이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자 시민들이 "맞지 않겠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 4일 미얀마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2일 중국 인민해방군이 제공한 코로나19 백신 50만 회분이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중국산 백신은 미얀마 전국 병원에 배포될 예정입니다.

미얀마 주재 중국 대사관은 백신 제공을 두고 "양국 간 형제애를 다시 한번 입증한다"고 자평했습니다.

하지만 미얀마 시민들은 중국산 백신에 거부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이 내정이라는 입장을 취하면서 군부에 대한 유엔안보리 제재를 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 미얀마 네티즌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산 백신을 맞느니 차라리 코로나19에 걸려 죽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라와디는 "중국이 의도적으로 군부 제재를 차단한 뒤부터 미얀마에서 반중 정서가 극적으로 치닫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일 시민들이 미얀마 양곤 한 거리에서 군부 독재에 항의하는 민주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지난 2일 시민들이 미얀마 양곤 한 거리에서 군부 독재에 항의하는 민주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시민들은 지난 2월 1일 쿠데타가 일어나면서 군부 독재에 대한 항의로 백신 접종 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미얀마 네티즌은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중국산 코로나 백신을 거부하는 동안에도 중국은 군부에 백신을 보냈다"며 "중국이 누구를 지원하고 있는지 매우 분명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시민들이 백신을 맞지 않자 군부는 접종 대상을 65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낮췄습니다.

군부가 통제하는 매체 MRTV에 따르면 미얀마에서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150만여 명이며 2회 접종을 받은 사람은 31만 2,953명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