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임기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 지명

입력 2021-05-03 19:56 수정 2021-05-03 19:58

현 정부 법무장관 3명과 호흡…"검찰개혁 소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현 정부 법무장관 3명과 호흡…"검찰개혁 소임"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현 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박상기, 조국, 그리고 추미애 전 장관 시절에 법무부 차관이었습니다. 청와대는 '검찰개혁의 시대적 소임을 다해 줄 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박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새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건, 윤석열 전 총장이 직을 내려놓은 지 정확히 두 달 만입니다.

[박경미/청와대 대변인 : 적극적 소통으로 검찰 조직을 안정화시키는 한편…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을 다해줄 것을 기대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후보자가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서울북부지검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 검찰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상기, 조국,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호흡을 맞춘 점을 큰 강점으로 생각한다"고도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2018년 6월부터 2020년 4월까지 법무부 차관을 지내며,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 3명과 일했습니다.

이 때문에 현 정부의 검찰개혁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평가가 있지만, 동시에 '친정권 인사' '코드 인사'라는 비판도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법무부 차관 자리를 떠났고, 9월 변호사로 개업한 뒤 8개월만에 검찰에 돌아오게 됐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후보자 :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가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는 20일 이내에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합니다.

이후 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검찰총장 임기를 공식적으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검찰총장의 임기는 2년으로, 이렇게 되면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