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도시 사는 40대, 월 평균 얼마 벌까?…제일 큰 지출은?

입력 2021-05-03 15:24 수정 2021-05-03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료=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자료=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
대도시에 사는 40대 소득자는 월 평균 468(세후)을 벌었습니다.

이 가운데 73%를 생활비와 자녀 교육비로 썼습니다.

한국리서치가 지난해 11월 서울과 4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광주) 거주 40대 소득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참고 :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 보고서)

생활비와 자녀 교육비의 지출액은 343만 원이었습니다.

이중 자녀 교육비는 61만 원(13%), 그 외 지출이 282만 원(60%)입니다.

저축과 투자에는 27%인 126만원을 썼습니다.
 
자료=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자료=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

혼인 상태별로는 미혼(342만원)일 때보다 기혼일 때 소득이 높았습니다.

맞벌이 가구(615만원)가 외벌이(430만원)보다 1.4배 소득이 많았습니다.

40대의 65%는 현재 소득이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으로 10년 후 소득에 대해 39%는 늘 것으로 전망했지만, 30%는 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40대의 총자산은?
평균 4억1000만원(중위값 2억5000만원)이었습니다.

총자산 3억원 미만이 52%인 반면, 10억 이상도 12%를 차지했습니다.

◇ 보유 금융자산은?
평균 7000만원(중위값 4000만원)이며, 1억원 이상 보유한 비중은 약 28%였습니다.

◇ 주택이 있는 사람은?
56%였습니다. 서울 거주 시 주택 보유율은 50%였지만, 4대 광역시에서는 63%로 늘어났습니다.

소득이 높을수록 주택 보유율도 높아졌습니다.

하위(1~4분위) 가구는 32%, 중위(5~8분위) 가구는 60%, 상위(9~10분위) 가구는 80%였습니다.

유주택자 중 자가에 사는 경우가 81%였고 전세가 9%, 월세가 5%로 나타났습니다.

◇ 금융자산 중 가장 많은 건?
예·적금이 58%를 차지했으며, 저축성 보험이 19%, 주식이 16%를 차지했습니다.

보유 금융자산이 커질수록 주식, 채권, 기타 금융투자상품에 더 많이 배분하는 등 투자를 늘리는 경향이 보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