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생존자 14명

입력 2021-05-03 13:32

정영애 장관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피해자 명예·존엄회복 적극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영애 장관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피해자 명예·존엄회복 적극 추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생존자 14명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3일 서울에 거주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모 할머니가 전날 오후 10시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1929년 충청북도에서 태어난 윤 할머니는 13세였던 1941년 집에 트럭을 몰고 온 일본 군인들이 할아버지를 폭행하는 것을 보고 저항하다가 트럭에 실려 일본으로 끌려갔다.

윤 할머니는 일본 시모노세키 방적 회사에서 3년 정도 일하다가 히로시마로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로 온갖 수난을 겪었다. 해방 후 부산으로 귀국한 윤 할머니는 1993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하고 이후 해외 증언과 수요시위 참가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했다.

정의연은 할머니와 유족 뜻에 따라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서면으로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게 되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이제 할머니께서 평안한 안식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이어 "이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열네 분에 불과하다"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5명에서 14명으로 줄었다.

앞서 올해 2월 1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중 최고령자였던 정복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