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홍보한 남양유업 압수수색

입력 2021-04-30 20:19 수정 2021-04-30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사 제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홍보한 '남양유업'을 식약처가 고발한 것 관련해서 경찰이 오늘(30일) '남양유업'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금융당국의 추가 고발 가능성도 남아있습니다.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4시간 넘는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남양유업 본사를 빠져나옵니다.

[압수물 관련해서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인가요?]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오늘 남양유업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강남에 있는 남양유업 본사와 세종 공장 내 연구소 등 총 6곳이 대상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발해 수사에 들어간 지 열흘 만입니다.

앞서 지난 13일, 남양유업은 토론회를 열어 자사 제품 '불가리스'에 들어있는 특정 유산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습니다.

[박종수/남양연구소 소장 (지난 13일) : 불가리스 부분이 유독 높은 부분으로 (보이고) 분명히 저는 예방이 된다고 봅니다.]

이 발표 직후 불가리스는 품절 사태까지 빚었고 남양유업 주가도 급등했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연구가 7개 중에 특정 제품 1개만 세포시험을 한 데다 동물시험이나 임상 시험도 없었다며 제품 홍보를 위한 토론회를 연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결국 식품표시광고법을 어긴 혐의로 남양유업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남양유업이 해당 토론회를 열게 된 과정과 발표 내용이 허위 광고에 해당하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에서도 별도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해당 연구 발표 이후 주가가 급등한 것과 관련해 주식 부정거래 등의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는 겁니다.

금융감독원은 이 조사가 끝나는대로 남양유업에 대한 고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