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일가 상속세 재원 마련 관심…'특별신용대출'?

입력 2021-04-30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이건희 회장이 남긴 재산과 관련해서 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내야 하는 상속세 12조 원을 5년 동안 나눠 내겠다고 삼성 총수 일가가 발표를 했었습니다. 그래서 그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지 관심이었는데요. 시중은행에서 수천억 원대 대출을 받는 것을 두고는 특별대출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는 12조 원입니다.

이 가운데 1/6분인 2조 원은 오늘(30일)까지 납부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이 부회장 등은 은행으로부터 수천억 원대 대출을 받기로 했습니다.

그간 은행권들은 삼성 일가에 상속세 재원을 서로 대출해주겠다며 경쟁했습니다.

이자 수익이 크기 때문입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 가운데 은행 두 곳이 현재 대출을 해주는 걸로 정해졌습니다.

한 곳은 주식담보대출을 해 줍니다.

주식 가치의 최대 70%까지 빌려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상속세를 내기 위해 은행 등에서 주식담보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또 다른 은행은 주식담보대출보다 담보 부담이 적은 신용대출 형태로 돈을 빌려줍니다.

'최소한의 보험' 성격으로, 덜 중요한 자산을 담보로 잡는 '견질 담보'라는 걸 이용한 겁니다.

덕분에 삼성 일가는 경영권의 핵심인 상속 주식을 담보로 잡히지 않았습니다.

그간 대기업 총수 일가 대부분이 상속세를 낼 때 주식담보대출을 받은 걸 감안하면 이례적인 대우입니다.

더구나 은행이 일반 국민의 대출을 계속해서 조이고 있는 상황과 비교가 되기도 합니다.

[이지우/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 : (삼성은) 정식 담보로 인정하지 않은 것까지 다 담보로 인정해 준 거잖아요. 일반인은 이런 거로 빚을 낼 수가 없는 상황인데 높은 DSR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로 인해 대출을 내지 못하거나 그러는데 일반인은 박탈감이 굉장히 심할 수 있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