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가검사키트' 약국·인터넷에서 산다…두 줄 땐 '양성'

입력 2021-04-28 20:29 수정 2021-04-28 2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주 월요일부터 약국이나 인터넷에서 '자가검사키트'를 살 수 있습니다. 보건소에 가지 않아도 내가 직접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겁니다.

어떻게 하는 건지, 최종혁 기자가 알려드리겠습니다.

[기자]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자가검사키트는 두 가지입니다.

검사 원리는 같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몸 안에 항체가 형성됩니다.

이때 항체와 반응하는 항원을 이용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두 제품 모두 구성품은 비슷합니다.

검체를 채취하는 면봉이 있고요.

진단 시약이 들어있는 튜브, 그리고 검사용 장비가 있습니다.

우선 면봉을 이용해 콧속 깊숙하게 짚어 넣어 검체, 즉 콧물을 채취해야 합니다.

이때, PCR이라고 불리는 기존의 유전자 검사 방식은 전문가가 콧속 깊은 곳인 비인두에 있는 검체를 채취합니다.

일반인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가검사키트에서는 짧은 면봉을 비강까지만 넣은 다음 여러차례 훑어야 합니다.

검체가 묻은 면봉은 시약이 담긴 튜브에 넣습니다.

잘 섞은 다음 면봉은 버리고, 뚜껑을 덮습니다.

그리고 검사용 장비에 용액을 떨어뜨립니다.

이제 15분에서 30분 정도 기다리면 됩니다.

붉은색 두 줄이 뜨면 양성입니다.

이때는 반드시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붉은색 한 줄이 뜨면 음성입니다.

다만 증상이 있다면 PCR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15분 이상이 지났는데요.

제 검사 결과는 한 줄, 즉 음성입니다.

자가검사키트는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시중 약국이나 인터넷에서 살 수 있습니다.

가격은 1만 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