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가 정권 외교청서도 '독도 도발'…일본 공사 초치

입력 2021-04-28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이 올해 발간한 외교청서에도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또 담았습니다. 한국을 '중요한 이웃 국가'라고 하면서도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선 한국이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발간한 외교청서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 주장이 또 실렸습니다.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 군의 독도 주변 군사훈련과 해양 조사를 문제 삼았습니다.

아베 정권 때부터 사용한 불법 점거라는 표현이 스가 정권에서도 그대로 이어진 겁니다.

한국이 중요한 이웃국가라면서도 관계 악화의 책임은 한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지난 1월 일본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을 명령한 한국 법원의 판결에 대해선 "강제징용 문제 등으로 이미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한일관계를 더욱 심각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책임을 지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요구사항을 함께 실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최영삼/외교부 대변인 : 또다시 부질없는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

또 고노 담화와 위안부 합의 등에서 표명했던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 부합하는 행보를 보이라고 요구했습니다.

다만, 관계 악화 속에서도 한국 드라마의 유행으로 일본 국민들 사이에선 제4차 한류 붐이 일었다고 했습니다.

홍콩,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문제를 언급하는 등 중국을 견제하는 표현도 대폭 늘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