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융위원장 발언 뒤 비트코인 급락…투자자 '부글부글'

입력 2021-04-23 2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내 비트코인 값이 하루 사이에 15%가 빠졌습니다. 해외보다 더 많이 빠졌습니다. 이렇게 된 건 어제(22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언 때문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면서 "가상화폐 투자자는 보호할 대상이 아니다", 또 "어른들이 얘기해 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현실을 모른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고,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국민 청원도 올라왔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비트코인은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서 10% 넘게 떨어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비트코인에도 부과하는 자본이득세를 올려 받겠다고 한 것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은 위원장의 발언까지 겹친 국내 거래소의 비트코인은 15%가량 떨어진 5600만원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이러자 청와대엔 은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국민청원도 올라왔습니다.

"정부의 뒤처진 판단으로 세계적인 흐름에 뒤처지고 있다"는 주장에 6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어른들이 가르쳐야 한다"는 은 위원장의 인식을 문제 삼는 투자자들도 많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20대 : 내가 돈을 벌어서 집을 사고 차를 사는 건 동떨어진 세상이거든요. 막을 수가 없다면 안정적으로 만들 방법을 만들어야지, 그걸 없애고 취소하는 건 말도 안 됩니다.]

사기꾼이 판치는 가상화폐 시장을 그대로 두는 건 정부가 무책임한 거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천모 씨/30대 : 가격만 올렸다가 투자자들이 투자하기 시작하면 가격 그대로 빼버리는 걸 스캠코인, 사기코인이라고 하는데 그런 부분은 정부에서 방어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에서도 많은 이들이 "흥선대원군의 쇄국정책 같은 시대에 뒤떨어진 얘기"라며 분노감을 표출했습니다.

재보선에서 20~30대의 민심을 잡지 못한 여당에서도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이광재 의원은 "암호화폐 시장이 위험하니 막겠다는 접근은 시대착오적"이라고 지적했고 전용기 의원은 "기성세대 잣대로 청년들의 의사결정을 비하하는 명백한 '꼰대'식 발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