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영사 따위 추방하라"…부산서 항의 시위·철야농성

입력 2021-04-23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나라 수산물의 30% 이상을 위탁 판매하는 부산에서는 최근 일본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학생들은 일본영사관 폐쇄를 외치면서 철야농성 중이고 환경단체는 오염수 방류를 금지하라는 소송도 제기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영사관에 검은색 승용차가 들어가는 순간 시위대가 고성을 지릅니다.

[(위험합니다!) 일본총영사 즉각 나가라!]

도로 양옆으로 경찰이 막아서는 과정에서 몸싸움도 벌어집니다.

[(어, 다친다!) 일본, 나가라!]

부산지역 대학생 30명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상 방류를 규탄하며 그제(21일)부터 철야농성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은 이렇게 일본영사관 앞에 차단벽을 세웠습니다.

대학생들은 이 차단벽에 '따위'가 들어가는 항의문을 가득 붙여뒀습니다.

[최원석/시위 대학생 : 한국 따위의 의견은 듣고 싶지 않다 이런 식으로 (일본에서) 얘기를 했었잖아요. 사과의 마음 없는 총영사 필요 없다. 영사관도 필요 없다. 폐쇄하라.]

영사관을 찾은 환경단체는 도쿄전력을 상대로 방류금지청구 소송을 내며 법적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방사성 물질이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우리 생명에 치명적인 피해를 줄 거라며 부산지방법원에 소장을 전달했습니다.

[정상래/부산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 일본 정부의 독단적인 해양 방류 결정은 국제적인 범죄행위다.]

자갈치시장에선 부산시의회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부산시의회는 오염수가 방류되면 전국 수산물의 30% 이상을 위탁 판매하는 부산의 경제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미 지난 19일 경남 거제와 전남 여수에선 어민들이 배를 띄워 해상 시위를 펼쳤습니다.

영호남 9개 시군도 일본대사관에 항의 서한을 전달하는 등 산발적이던 시위가 대규모로 전국에 확산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장태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