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틀 연속 500명대 확진 예상…미·영 등 '백신 싹쓸이'

입력 2021-04-20 08:00

다음 주부터 경찰·해양경찰·소방 인력도 백신 접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다음 주부터 경찰·해양경찰·소방 인력도 백신 접종


[앵커]

오늘(20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500명대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젯밤 9시까지 477명이 새롭게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해외에서 유입되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해서 확산되는 등 4차 유행의 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결국 하루라로 빨리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데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 백신 생산국들은 자국민 우선주의를 내세우면서 사실상 백신을 싹쓸이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당초 계획대로 백신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정부의 막연한 기대와 말뿐인 약속이 아니라 발로 뛰는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장애인 등을 돌보는 사람과 항공사 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어제부터 시작됐습니다.

[조순현/장애인 돌봄 종사자 : 마음이 좀 편해요. (예방) 주사를 맞았으니까 조금 안정감이 있다고 할까…]

26일부터는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도 백신을 맞습니다.

당초 6월에서 당겨졌습니다.

백신을 더 들여오는 게 힘들어지자 일부에게는 아예 2차 접종분을 당겨서 쓰는 겁니다.

정부는 어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50만 명분을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65세 이상 어르신들 접종은 5월에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5월, 6월에 700만회분이 공급되는 것은 확정이 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미 백신 도입 계획에 있던 물량입니다.

이만큼이 들어와도 여전히 부족합니다.

어제 열린 대정부질문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국무총리 직무대행으로 나왔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가 지난 16일 사퇴하면서 후임 총리가 청문회 전이라 비어있는 자리를 메운 겁니다.

홍 부총리는 상반기에 1200만 명에게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확보된 건, 904만 명이 맞을 수 있는 물량입니다.

300만 명분이 모자랍니다.

[여영국/정의당 대표 : 1차 원인은 백신 구매의 '골든타임'을 놓친 데 있습니다. 이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백신 물량 확보와 특단의 대책을 빨리 마련해야…]

백신 수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백신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