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계 최초 '집단면역' 선포한 이스라엘…야외선 '노마스크'

입력 2021-04-18 19:11 수정 2021-04-18 21:04

JTBC 취재진, 당국 특별허가 받아 이스라엘 입국
인구 절반 이상이 백신 접종 완전히 끝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취재진, 당국 특별허가 받아 이스라엘 입국
인구 절반 이상이 백신 접종 완전히 끝내

[앵커]

시청자 여러분, 뉴스룸을 시작하겠습니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오늘(18일)도 6백 명을 훌쩍 넘겼습니다. 3차 유행이 다 끝나기도 전에, 4차 유행의 파도에 올라 선 지금 백신은 전국민의 약 2.91%만 맞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다릅니다.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하루 확진자가 만 명이 넘었는데, 오늘부터 거리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벗었습니다. 사람들 사이의 거리도 사라졌습니다. 모두 백신의 힘이죠. 사실상 집단 면역에 들어간 건데요. 어렵지만 우리도 반드시 가야 할 '집단 면역'의 길을 찾기 위해, 이스라엘로 어제 JTBC 취재진이 날아갔습니다. 지금은 현지 숙소에서 자가격리 중이지만, 숙소로 가는 길에 저희 취재팀이 이스라엘의 모습을 담아봤는데요.

윤영탁 기자가 이스라엘에서 보내온 이 영상부터 보시고, 바로 현지 연결해보겠습니다.

[기자]

취재팀이 탄 비행기가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구리온 국제 공항에 착륙합니다.

JTBC 취재팀은 출국전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 이스라엘 당국의 특별 허가를 받아 이스라엘에 입국했습니다.

현지 공항, 입국 수속을 마친 취재팀을 맞은 건 이곳저곳에 붙은 코로나19 검사 안내판입니다.

공항 입국장엔 상당한 규모의 임시 검사소가 설치돼있습니다.

입과 코의 한 쪽에서 검체를 체취하는 우리나라완 달리 여기선 왼편 오른편 양쪽에 면봉을 넣어 검사를 했습니다.

검사 후 종이 팔찌 형태의 확인증을 받으면 음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입국장을 빠져 나올 수 있었습니다.

취재팀이 격리 숙소까지 이동할 차량입니다.

비닐로 운전석과 승객의 공간을 나눴습니다.

창밖으로 보이는 이스라엘의 수도 예루살렘은 마치 코로나19를 모두 극복한 것 듯 보입니다.

길을 걸어가는 아이들도, 얼핏 봐도 10명이 넘는 가족들도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듭니다.

[아후가/이스라엘 시민 : 매우 행복하게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전의 일상으로 되돌아가는 거잖아요. 아주 잘됐습니다.]

한때 인구 10%가 감염돼 '방역 실패국'이라는 오명을 썼던 이스라엘, 백신 접종 4개월만에 사실상 집단면역을 이뤘습니다.

(PD : 정희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