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총리 포함 장관 4~5명 개각…참모진 일부 교체도

입력 2021-04-16 0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총리 교체와 함께 4,5곳 부처의 장관을 바꾸고 청와대 참모진도 일부 교체하는 인적 쇄신안이 오늘(16일)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정세균 총리 사퇴와 맞물려서 이뤄지는 인사인데요. 오늘 민주당 새 원내대표도 선출이 되고 당·정·청 차원의 쇄신 의지에 어떤 평가가 나올지 관심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사실상 마지막 개각을 단행합니다.

정세균 총리는 대선 출마를 위해 그동안 물러날 뜻을 밝혀왔습니다.

그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거론됩니다.

4선 의원, 영남 출신으로 개각 때마다 총리 하마평에 올라왔습니다.

여성 총리를 발탁할 수도 있는데, 이 경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후보로 꼽힙니다.

문 대통령이 '내각의 여성 비율 30%'를 약속하고 챙겨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됩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제3의 인물을 파격 발탁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총리 권한대행을 맡아 다음 주 대정부질문 등 일정을 소화한 뒤, 순차적으로 교체될 전망입니다.

후임으로는 구윤철 총리실 국무조정실장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 경제 관료가 거론됩니다.

개각 대상은 이미 문 대통령이 사의를 받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포함해, 2년 안팎 근무한 '장수 장관' 중심입니다.

많게는 7개 부처까지 가능합니다.

이 가운데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유력합니다.

청와대는 개각과 함께 참모진도 일부 교체할 예정입니다.

이철희 전 민주당 의원을 정무수석에 지명하고, 윤창렬 사회수석과 일부 비서관 등을 바꿀 가능성이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