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사리판" "노욕 정치 기술자"…김종인-국민의힘 '악담 뒤끝'

입력 2021-04-16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권 움직임도 이어서 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권으로 들어오는 순간이 다가올수록 야권의 분열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인데요. 당을 떠난 뒤 국민의힘에 대한 거친 말을 쏟아내고 있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를 견제하고 있는 국민의힘 사이에 신경전이 팽팽합니다.

이 소식은 채승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감사패를 드립니다. 2021년 4월 8일 국민의힘 당원 일동.]

이 분위기가 일주일 만에 180도 바뀌었습니다.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당을 '아사리판'이라고 비판하면서입니다.

아사리판은 '아수라장'과 비슷한 뜻의 속어입니다.

여기에 발끈한 국민의힘 중진들이 잇따라 견제에 나서고 있는 겁니다.

장제원 의원이 나섰는데, '구악' '희대의 거간 정치인' '노욕에 찬 정치 기술자' 등 거친 표현을 쏟아냈습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의 독설이 국민의힘을 향한 '함정'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장제원/국민의힘 의원 : 밖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탐욕에 가득 차서 (국민의힘을) 흔드는 게 난 이게 (우리가) 함정에 빠진다고 생각을 해요.]

새로운 정치세력을 만들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하기 위해 욕심을 부린다는 겁니다.

[장제원/국민의힘 의원 :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전) 총장을 지금 헌팅(사냥)하고 있는 거라고 봐요. 그래가지고 윤 총장도 이렇게 '김종인 덫'에 걸리면 헤어날 수 없다고 봐요.]

국민의힘 전신 자유한국당에서 비대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교수도 소셜미디어에 김 전 위원장의 과거 이력을 들춰내며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공격에도 불구하고 김 전 위원장은 계획대로 행보를 이어갈 걸로 보입니다.

금태섭 전 의원을 만나 신당 창당 등을 논의할 걸로 알려진 겁니다.

금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합류할 수 있는 새 세력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윤 전 총장의 정치권 진입이 다가올수록 야권의 분열상도 더 심해질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