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재규 총격 부른 부마항쟁, 국정원 자료서 피해자 추가 확인

입력 2021-04-15 17:00

부마민주항쟁 진상조사위, 40여 년간 국정원에 숨겨졌던 '즉결심판' 피해자 명단 첫 확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마민주항쟁 진상조사위, 40여 년간 국정원에 숨겨졌던 '즉결심판' 피해자 명단 첫 확보

〈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갈무리〉〈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갈무리〉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부산 및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벌어진 박정희 정권의 유신 독재에 반대한 시위 사건입니다.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궁정동 안가에서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한 결정적 원인이라 밝힌 사건이기도 합니다. 김재규 부장은 군사법정에서 "시위가 더 커지면 박 대통령이 직접 발포 명령을 하겠다고 말했다"며 "더 큰 희생을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대통령에게 총구를 겨눴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의를 위해 소의를 저버릴 수밖에 없었단 겁니다.
〈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갈무리〉〈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갈무리〉

그런데 지난달 국가정보원이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에 넘긴 자료에서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항쟁에 가담해 구속되거나 즉결심판에 회부된 771명에 대한 정보가 처음 나온 겁니다. 항쟁 피해자로 인정을 받으려면,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바로 그 증거가 추가로 확인된 겁니다. 당시 계엄군에게 잡혀 즉결심판에 회부된 인원은 526명이었지만, 증거는 없었습니다.
〈사진=이규연의스포트라이트 갈무리〉〈사진=이규연의스포트라이트 갈무리〉

현재까지 즉결심판 회부로 피해 신고를 한 사람은 40명에 불과합니다. 이들 중 29명만 인정을 받았습니다. 부족한 증거 탓입니다. 특히 위원회가 피해자로 볼 증거가 부족했다고 판단한 3명이 이번 국정원 자료에 포함됐습니다. 국정원의 자료 협조로 뒤늦게 명예 회복의 길이 열린 겁니다.

〈사진=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위원회〉〈사진=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위원회〉
위원회는 아직 피해 신고를 하지 않은 486명에게도 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추가적인 진상조사를 통해 아직 드러나지 않은 부마민주항쟁의 진실을 연말쯤 종합 발표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