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일 오염수 방류, 국제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

입력 2021-04-15 07:51

일본대사 만나 "원전 오염수 우려 매우 크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대사 만나 "원전 오염수 우려 매우 크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4일) 신임 주한일본대사를 만났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대통령과 외국의 신임 대사가 처음 만났을 때는 보통 덕담을 주고받는 것이 관례인데, 이처럼 현안에 대해 항의 표시를 한 것은 외교상 이례적입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는 일종의 가처분 신청을 포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어제 일정 중엔 3개국 주한대사와의 환담이 있었습니다.

마침 참석자 중 한 명이 최근 새로 부임한 아이보시 고이치 일본대사.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외교상 이례적이지만 오염수 관련 강경 발언을 꺼냈단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라면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이보시 대사에게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우려를 본국에 잘 전달해달라"고도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에 대한 국내 비판 여론을 의식한 당부로 보입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 자리의 성격상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한다", "한·일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친구"란 말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부회의에선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조치를 포함해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잠정조치는 일종의 가처분 신청으로 재판소의 정식 판단이 나올 때까진 일본의 오염수 방출을 막아달라는 요청입니다.

정치권에서도 일본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정의당은 주한일본 대사관을 항의 방문했고, 민주당에서는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을 사실상 승인한 걸 두고 미국을 성토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과거 일본의 식민지배를 용인해준 '가쓰라-태프트 밀약'의 현재판이라면서 "미국을 향해서도 강력한 항의를 표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소속 국회 농해수위와 환노위원들은 우리 정부에 보다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일본이 정보공개에 비협조적인 자세를 이어왔는데도 우리 정부의 대응이 미비했다고 지적한 겁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