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새 원내사령탑 토론회…'조국 사태' 놓고 입장차

입력 2021-04-14 08:12 수정 2021-04-14 15: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원내 사령탑을 뽑기 위한 토론회가 어제(13일) 열렸습니다. 4월 7일 재보궐선거 참패의 원인을 놓고 공방이 펼쳐졌는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한 입장이 핵심 쟁점이었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평가를 받았다며 이미 끝난 일이라는 주장과 언급 자체를 금기시하는 것이 문제라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안지현 기잡니다.

[기자]

민주당 2, 30대 초선 의원들이 이번 재보궐 선거의 패인으로 언급한 '조국 사태'가 다시 도마에 올랐습니다.

친문 주류인 윤호중 의원은 이미 정리된 사안이란 입장.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의원 : 조국 전 장관의 모든 가족사와 일상사가 모두 다 정의롭고 국민들 눈에 보시기에 반드시 공정했다고만은 보지 않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총선을 통해서 충분히 국민들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다.]

반면 비주류인 박완주 의원은 더 논의해야 할 사안이란 겁니다.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번 보궐선거의 패인 중 하나가 조국 사태였다. 아빠 카드, 엄마 카드라는 가장 예민한 학력에 대해서 사실은 공정하지 않다. 조국 사태 자체를 논하는 것이 마치 금기를 넘는 것처럼 하는 이런 당의 문화는 옳지 않다.]

검찰개혁을 놓고선 입장차가 더 커졌습니다.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의원 : 공수처 이후에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했을 때 속도 조절을 했어야 됩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의원 : 수사를 해온 관행 이런 것들을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할 필요가 있다.]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 문제에 대해선 두 사람 모두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신과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그것은 틀린 의견이 아니라 단지 다를 뿐입니다.]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의원 : 강성 당원의 과도한 압박에 대해서 이제 당내에서 토론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른바 '내로남불' 지적에 대한 반성이나 부동산 문제 같은 민생 현안엔 구체적인 해법이 보이지 않았다는 평가입니다.

한 다선 의원은 JTBC에 "여전히 국민 눈높이와는 차이가 큰 분석"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지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