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끝내 바다에 버리겠다는 일본…"가장 저렴한 선택" 비판도

입력 2021-04-13 11:06 수정 2021-04-13 1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늘(13일) 오전 총리실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늘(13일) 오전 총리실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로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일본 NHK,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것을 정식 결정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처리수 처분은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면서 "안정성을 확보하고 풍평 피해(잘못된 소문으로 생기는 피해)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후쿠시마를 비롯한 인근 지역의 풍평 피해 우려가 있다는 걸 인지하고 정부가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설명을 다 할 것"이라면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이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와 도쿄 전력은 약 2년 뒤 방류를 목표로 시설 설치 등의 준비 작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오염수 방류는 방사성 수준을 기준치보다 낮게 만든 뒤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재 후쿠시마 제1 원전에 보관된 오염수는 약 125만톤으로 1천개가량의 대형 탱크에 보관돼있습니다. 전체 용량은 137만 톤으로 90% 정도 차 있습니다. 내년 가을쯤 가득 찰 전망입니다. 일본 정부는 탱크 증설에 대해선 향후 핵연료 보관 시설 등을 건설해야 하기 때문에 더 늘릴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2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 오염수 탱크가 놓여있다. 〈사진=AFP 연합뉴스〉지난 2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 오염수 탱크가 놓여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그린피스 일본지부는 정부 결정에 반발했습니다.

그린피스 일본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결정은 후쿠시마를 비롯한 일본 국민, 그리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람들의 인권과 이익을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면서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스즈키 카즈에 그린피스 일본 기후변화 에너지담당은 "바다에 방사성 폐기물을 버리겠다는 일본 정부의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원전 부지 및 주변 지역에 충분히 저장할 수 있다는 의견을 무시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태평양에 투기한다는 가장 저렴한 선택을 했다"며 "의도적으로 태평양 오염을 결단한 건 유엔 해양법상 의무를 소홀히 하는 것이며 강한 반발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제니퍼 모간 그린피스 본부 사무총장은 "오염수의 태평양 투기를 정당화하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지적하면서 "앞으로도 강력히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