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양주 화재 당시 CCTV 입수…천장 통해 불길 번진 듯

입력 2021-04-12 20:12 수정 2021-04-12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람들이 급히 빠져나오고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퍼집니다. 경기 남양주 주상복합건물 화재 당시 상가 1층의 CCTV 영상입니다. 그런데 이 왼쪽의 가게를 잘 보면, 천장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오다가 불길이 치솟습니다. 소방당국은 바로 이 장면이 화재가 빠르게 번진 이유를 밝힐 열쇠라고 보고 있습니다. 불이 천장의 빈 공간을 통해서 급격히 퍼져나간 겁니다.

배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람들이 복도를 가로질러 뛰어나옵니다.

연기가 피어오르는 듯 하더니, 복도 끝에서 불길이 터져 나옵니다.

남아있던 상인들도 내놨던 물건을 던져넣고 옷가지만 챙겨 도망칩니다.

시꺼먼 유독가스는 1분도 안돼 복도를 가득 채웁니다.

같은 시각 주차장 진입로에선 바깥까지 번진 불길에 들어서던 차들이 후진으로 빠져나갑니다.

지난 10일 남양주 주상복합건물 화재 당시 상가 1층의 CCTV 영상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이상한 점이 눈에 띕니다.

처음 연기가 퍼지기 시작했던 복도보다 화면상 왼쪽 옷가게에 연기가 더 빠르게 차오릅니다.

가게 천장에서 유독가스가 뿜어져 나오더니 급기야 불덩이까지 떨어집니다.

주차장 쪽에서 잡힌 영상에서도 불길은 천장에서부터 시작됐습니다.

30초쯤 뒤 화면이 크게 흔들리더니 이내 불꽃이 치솟으며 검은 연기가 화면마저 가려버립니다.

소방당국은 이런 현장 영상을 근거로 불길이 천장을 통해 급격히 확산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건물 천장에는 '반자'라고 불리는 빈 공간이 있습니다.

전선이나 배관 같은 주거 설비를 설치하도록 만든 공간입니다.

문제는 이곳을 통해 불이 번졌다면 반자 아래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제 역할을 못했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1층에 주차장 같은 빈 공간을 두는 필로티 구조에선 반자 안으로 공기가 유입돼 큰 폭발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런 일을 막으려면 반자 안에도 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하지만 기준이 느슨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공하성/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반자) 내부에는 스프링클러 헤드를 설치하지 않으려고 규정에 맞춰서 제외 대상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일부 상인들은 방화벽이나 스프링클러 같은 소방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이미진/화재 목격 상인 : 남자 직원이 불을 끄려다가 크게 번지니까 뛰쳐나왔다고 합니다. 만약 스프링클러가 나왔으면 (그 직원의) 머리라도 젖었을 거 아니에요.]

소방과 경찰은 오늘 합동 정밀감식 결과를 바탕으로 소방 설비가 제대로 설치돼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