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등교중지로 비만아동 더 살쪘다…건강지표도 '빨간불'

입력 2021-04-12 11: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등교관련 자료 사진(출처:연합뉴스)등교관련 자료 사진(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로 등교일수가 줄면서 비만으로 치료받는 아이들의 건강이 더 안 좋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 연구팀이 2019년 12월부터 2020년 5월 사이 두 차례 이상 병원을 방문한 만 6~18세 소아·청소년 비만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체중과 체질량 지수(BMI) 등 비만 관련 지표가 평소보다 나빠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팀이 약 넉 달 간격으로 아이들의 체중 등을 검사해 비교한 결과, 코로나19에 따른 등교 중지를 기점으로 비만 관련 모든 지표가 악화됐습니다. 평균 몸무게는 67.2kg에서 71.1kg으로 4.1kg 늘었고 BMI는 27.7로 정상 범위 밖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대개 적정 BMI는 18.5∼22.9이고, BMI 23 이상이면 과체중이나 비만입니다.
등교 중지 전후 비만 관련 지표 비교 결과 (출처:삼성서울병원)등교 중지 전후 비만 관련 지표 비교 결과 (출처:삼성서울병원)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대사증후군 지표들 역시 안 좋아졌습니다. 총콜레스테롤은 160.3㎎/㎗에서 169.5㎎/㎗로, 중성 지방은 126.7㎎/㎗에서 160.6㎎/㎗로 크게 올랐습니다. 공복혈당은 물론 간 수치도 늘었습니다. 아이들 가운데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진단받은 53명은 당화혈색소가 5.6%에서 6.9%로 늘었습니다.

연구팀은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면서 바깥 활동은 줄어들었지만, 식습관은 평소 그대로 이어지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봤습니다. 이어 학교에 가지 않더라도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통해 신체활동을 늘리고 평소보다 식단 조절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