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흘 연속 600명대 확진…전국 곳곳서 일상 속 '감염'

입력 2021-04-11 19:08 수정 2021-04-11 19:27

200여 명 다닥다닥 춤판…무허가 클럽 또 적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0여 명 다닥다닥 춤판…무허가 클럽 또 적발

[앵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또 614명 나왔습니다. 주말인데도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으면서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는데요. 이런 와중에 서울에서 무허가 클럽이 또 적발됐습니다. 200명이 다닥다닥 붙어, 마스크도 제대로 안 쓰고 춤판을 벌였습니다.

이 소식 포함해서 오늘(11일) 코로나19 상황을 여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감염은 학원과 병원, 체육관 등 일상 곳곳에서 발생했습니다.

서울의 실내 체육시설에선 관련 확진자가 7명 늘어 지금까지 총 7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도 가리지 않습니다.

수도권 중심으로 대부분의 확진자가 나오던 3차 대유행과 달리 현재는 비수도권의 확진자 비율도 30% 이상 차지하고 있습니다.

봄날 따뜻한 기온에 이동량까지 많아지고 있어 이전보다 더 큰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에선 무허가 클럽이 또 적발됐습니다.

노랫소리가 크게 나옵니다.

홀에는 사람들이 껴안고 다닥다닥 붙어서 춤을 춥니다.

마스크도 제대로 쓰지 않았습니다.

어젯밤 경찰에 적발된 이곳은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하고 음향기기 등을 설치해 클럽처럼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마스크) 안 쓴 사람도 많고…최소 1m 이상 거리 유지해야 하는데, 80평밖에 안 되는데 200여 명이 붙어 있으니까.]

방역당국은 손님과 직원 등 200여 명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수서경찰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