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을 떠나라" "용기에 경의"…'조국 반성' 민주당 초선 후폭풍

입력 2021-04-11 19:21 수정 2021-04-12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주당에서는 당 안팎으로 후폭풍이 거셉니다. 2030·초선 의원 일부가 이른바 조국 사태와 검찰개혁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한쪽에선 '당을 떠나라'는 비판이, 다른 한쪽에서는 '비난을 각오한 용기'라는 격려가 나왔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영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9일) : 조국 전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가 뒤돌아보고 반성합니다.]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전용기.

민주당의 20대와 30대 초선 의원 5명이 나서서 참패의 원인으로 조국 전 장관을 거론하자 주말 내내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의 항의 문자와 전화가 쏟아졌습니다.

'후원금을 끊겠다' '다음 총선 때 낙선시키겠다' 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고 '초선 5적'에 이어 '초선족' '초선당' 등 원색적인 표현도 등장했습니다.

그러자 초선 5명이 오늘 다시 입장문을 냈습니다.

"반성문을 발표한 건 성찰과 비전 제시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친문과 비문을 나눠 비판하진 말아 달라"고 했습니다.

당 비대위도 모두의 책임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허영/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네 탓, 남 탓, 사람 탓, 세력 탓하는 것보다는 혁신과 앞으로 반성과 쇄신의 내용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한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당 일각에선 2030 초선들의 입장에 동의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박용진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패배 원인은 민생무능, 내로남불"이라며 "초선 의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힘을 실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