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개각 서두를 듯…국민의힘 "내각 총사퇴" 공세

입력 2021-04-09 07:47 수정 2021-04-09 09:56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무거운 책임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무거운 책임감"


[앵커]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의 4월 7일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100자를 조금 넘는 매우 짧은 입장문이었습니다. 1년 전 총선에서 민주당이 압승을 거둔 다음 날 "위대한 국민의 선택"이자 "진정한 민심"이라는 표현까지 쓰면서 500자가량의 입장문을 발표했던 것과 비교하면 사뭇 다릅니다. 국민 질책을 받아들이겠다고는 했지만, 국정 운영 기조 자체는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참모진 책임론에 대한 논의도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야당에서는 전면적인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선거 다음 날(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 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입니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습니다.]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위대한 국민의 선택"이라던 1년 전 총선 압승 직후 500자 입장문과는 현저히 다른 분위기입니다.

분량만 짧은 게 아니라, 평소 사용하던 '적폐'라는 말을 '부패'로 대신하며 선거에서 드러난 '적폐 청산'을 앞세운 국정 운영에 대한 피로감을 의식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고도 전했습니다.

하지만 여당도 실패를 인정한 부동산 정책 등 국정 운영 기조를 검토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는 겁니다.

우선 청와대는 개각을 서두를 것으로 보입니다.

정세균 총리가 다음 주 사의를 밝힐 예정입니다.

하지만 재보선 참패 이후 일고 있는 청와대 참모진 책임론에 대한 내부 논의는 별로 없었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 같은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구체적 내용은 없는 형식적 사과'라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