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연인으로는 마음대로 활동"…홀가분한 성취, 기대 안고 떠난 김종인

입력 2021-04-08 12:00 수정 2021-04-08 1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번 4ㆍ7 재ㆍ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
선거를 지휘하며 제1야당의 영향력 회복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입니다.

그는 선거 승리의 환호가 채 멀어지기도 전인 오늘(8일) 오전 9시30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기자회견장 배경에 적혀있는 문구는 "이제 국민의 시간입니다"


"오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을 다 하고 물러난다는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김 위원장이 밝힌 입장은 사퇴의 변이었습니다.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시장, 부상시장에 당선된 것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라며 "현 정권, 위정자에 대한 분노와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비대위원장을 맡은 이유로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다"며 "민주주의는 양당 체제를 기둥으로 하는데, 21대 총선 결과 그러한 균형추가 심각히 흔들린 상황이었고 민주주의 위기를 수습하라는 소임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때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 없이 물러난다는 것."

재ㆍ보궐 선거 승리를 가져왔으니, 홀가분한 마음으로 비대위원장직에 물러나겠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는 국민의힘 내부를 향해 쓴소리도 남겼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분열과 반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을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당권에 오로지 욕심을 부리는 사람이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는 겁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며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할 것"이라며 "정권교체와 민생 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가 소멸될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추후 행보에 대해선 "자연인으로 돌아간다. 국민의 일원으로 할 일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기념액자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기념액자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향후 아무 일정도 없다"고만 밝혔습니다. '자연인이 되면 윤석열 전 총장과 만나는지'에는 "자연인으로는 내가 마음대로 활동할 수 있는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그가 이끈 비대위의 성과에 대해선 "지난 6개월 동안 비대위원장 하면서 여러 가지 이런저런 얘기도 많이 들었지만 결과적으로 이번에 보궐선거를 소위 '완전한 승리'로 이뤄냈기 때문에 그간 비대위 활동이 매우 성공적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자평했습니다.

이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민심을 읽는 정확한 시선, 상식과 원칙에 따른 정치,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거목을 곁에서 지켜보는 것은 한마디로 일할 맛 나는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감사와 존경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 주변에 따르면 그는 당분간 제주도로 건너가 휴식을 취합니다. 김 위원장의 역할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야권의 중론.

"당분간 잘 쉬고 오시라"는 인사를 건넸다는 한 국민의힘 관계자. '(돌아)오시라'에 더 무게가 실려있습니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