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힘, 야권 개편 주도권 확보…안철수·윤석열 '변수'

입력 2021-04-08 0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의힘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동시에 탈환하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 재편의 주도권을 확보했습니다. 당장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국민의힘으로선 최대한 진통 없이 매끄러운 통합을 이루는 것이 중요한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단일화 효과에 대한 일정 지분을 요구할 가능성이 큽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올지도 야권 재편의 또 다른 변수입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자만하지 않겠다며 몸을 한껏 낮췄습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 우리가 잘해서 보내는 박수라기보다는 앞으로 잘하라는 응원의 박수입니다. 특히, 국민의 힘 한번 믿어보겠다고 이번에 저희들을 응원해준 청년들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제1야당으로서 여당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앞으로 야권 통합과 재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갖게 됐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은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의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입니다. 내년도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가겠습니다.]

사실상 원팀으로 보궐선거를 치른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을 흡수하는 형태를 원하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단일화 효과에 대한 일정 지분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으로 들어오느냐, 제3지대에 머무르느냐에 따라 야권 재편의 그림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이르면 5월에 개최될 전망입니다.

당장 오늘(8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퇴임한 뒤 의원총회가 열립니다.

의총에서는 차기 지도부를 어떻게 구성할지를 논의하는데, '단일 지도체제'와 '집단 지도체제'를 놓고 격론이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