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잠정 투표율 55.5%…지난 총선보다 10.7%포인트 낮아

입력 2021-04-07 22:30 수정 2021-04-07 2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뽑는 '4·7 재보궐 선거' 투표가 끝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힌 잠정 투표율은 55.5%입니다.

서울이 58.2%, 부산은 이보다 5.5%포인트 낮은 52.7%입니다.

잠정 투표율에는 지난 2~3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 투표분(투표율 20.54%)이 합산됐습니다.

잠정 투표율을 역대 선거와 비교하면, 가장 최근 선거인 지난해 21대 총선에 비해선 낮은 수칩니다.

당시엔 최종 투표율이 66.2%였습니다.

가장 최근 재보궐 선거인 2019년 4월 선거(48.0%)보다는 높은 수치입니다.

2018년 지방선거 때는 60.2%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