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마지막 유세장소는?

입력 2021-04-06 12:06 수정 2021-04-06 13:40

서울 박영선 '마포-광화문', 오세훈 '신촌-동대문'
부산 김영춘ㆍ박형준은 서면에서 '맞짱' 유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박영선 '마포-광화문', 오세훈 '신촌-동대문'
부산 김영춘ㆍ박형준은 서면에서 '맞짱' 유세

4ㆍ7 재ㆍ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높은 사전투표율로 이번 선거에 쏠린 높은 관심을 짐작할 수 있는 가운데, 여야 후보들도 막판 표심잡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난 4일 유권자들과 만난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 〈사진=연합뉴스〉지난 4일 유권자들과 만난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 〈사진=연합뉴스〉

각 후보의 마지막 유세장소는 어디일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새벽부터 유세일정 시작했습니다.

박 후보는 새벽 4시쯤 구로 거리공원 버스정류장에서 6411번 버스를 탔습니다. 정의당 지지층에 호소하기 위한 선택한 유세 장소였습니다. 청소 미화원 등 고단한 새벽 노동자들이 많이 타는 버스로, 고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이 언급해 주목을 받은 버스입니다. 정의당 지지층에 호소하기 위한 일정으로 풀이됩니다. 박 후보는 이어 노량진수산시장으로 이동해 시민들과 만났습니다.

 
6일 새벽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연합〉6일 새벽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연합〉

박 후보는 날이 밝은 뒤엔 광화문으로 향했습니다. 종각역에서 광화문역 방면으로 이동하며 거리인사를 이어갔습니다.

오후엔 유튜브 '박영선 TV' 생중계에 이어,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엽니다.
지지를 호소하는 마지막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서대문구 홍제역(오후 3시), 은평구(오후 4시), 영등포구(오후 5시 30분), 홍대 상상마당(오후 7시 30분)과 마포구 거리유세(오후 8시, 홍대입구역~연남동)를 이어갑니다.

그리고 마지막 유세는 다시 광화문에 와서 마무리합니다. 서울시청과 가깝고, 각종 행사나 집회가 이어지는 서울의 상징적인 중심부라는 의미에서 선택한 장소로 해석됩니다.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오전 8시 광진구 자양 사거리에서 출근자들을 상대로 유세를 시작했습니다.
마지막 이틀간의 유세 일정을 따라가다 보면 동선이 눈웃음(^^) 모양이 된다고 해서 일명 '스마일 유세'로 부릅니다.

 
 6일 오전 서울 자양사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자양사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 후보는 오전엔 중랑구 중랑구민회관 앞 골목골목을 누볐고,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에서 유권자들과 만났습니다.

오후엔 도봉구 수유사거리(오후 1시), 성북구 정릉 골목(오후 2시 20분), 은평구 불광천(오후 5시), 서대문구 홍제천(오후 5시 50분)으로 향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지도부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간부들이 총출동하는 파이널 유세는 신촌역에서 이뤄집니다.(오후 6시30분)

2030 공략을 위해 젊은 층이 많은 곳을 마지막 총력 유세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어 밤 9시, 마지막 유세장소로 오 후보는 중구 남평화상가를 선택했습니다. 상인들과 만나 고충을 듣는 간담회도 엽니다.

◇부산시장 후보들은 '서면'에서 함께 마무리

 
 4일 오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각각 중구 광복로와 남구 용호동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각각 중구 광복로와 남구 용호동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부산시장 후보들은 같은 장소에서 '맞짱' 유세로 피날레를 장식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오후 7~9시, 부산의 번화가인 부산진구 서면에서 맞붙습니다.

김 후보는 서면 쥬디스태화 인근, 박 후보는 금강제화 앞으로 자리를 잡았는데 거리상 50m가 채 되지 않는 곳.
두 후보는 시민들에게 '따로' 또 '같이(?)' 지지를 호소하며 유세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